오늘의 주요뉴스
사건·사고
‘금강송 빼돌려졌다’ 숭례문 복원 공사 등 비리 수사결과 발표
박홍두 기자 phd@kyunghyang.com
숭례문·광화문 복원 공사 관련 의혹을 수사한 경찰이 공사를 맡았던 신응수 대목장(71)의 관급 목재 횡령 사실을 확인하는 등 최종 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6일 오전 “신 대목장이 관급 목재로 받은 목재들 중 금강송 4주와 기증목 154본을 횡령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주’는 벌목한 온전한 형태의 나무를, ‘본’은 주를 다듬어 동강이를 낸 상태를 말한다.

경찰은 신씨가 2008년 4월 광화문 복원용으로 문화재청이 공급한 금강송 4주(감정가 6000만원 상당)를 자신이 운영하는 목재소 창고로 빼돌린 정황을 확인했다. 또 신 대목장은 2012년 5월 숭례문 복원용으로 충남 안면도 등지에서 제공된 국민기증목 154본(4200만원 상당)을 경복궁 수라간 복원 공사 등 다른 공사에 사용한 혐의(횡령)를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숭례문 복원 공사에서 러시아산 소나무가 사용됐을 것이라는 제보를 접수하고 수사를 벌여왔다. 하지만 숭례문이나 광화문 공사가 실제로 부실하게 이뤄졌는지는 확인하지 못했다.

경찰 수사결과 신씨는 공사에 필요한 대경목을 자신의 목재소에 소유하고 있으면서도 문화재청에 “나무가 부족하다”고 보고해 금강송을 공급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공급받은 금강송은 쓰지 않고 자신이 갖고 있던 소나무로 바꿔 썼다. 그는 이후 감리 보고서 등에도 이 사실을 숨긴 것으로 드러났다. 문화재청에 허위로 보고한 뒤 금강송을 횡령한 것이다.

신씨는 2012년 1월에는 자신이 운영하는 문화재수리업체 ㄱ사가 경복궁 복원 공사에 참여하게 하기 위해 문화재 복원 시공업체 대표 김모씨(76)에게 2500만원을 주고 문화재수리기술사 자격증을 불법으로 빌려 쓴 것으로 밝혀졌다.

신 대목장이 횡령한 것으로 파악된 금강송 /경찰청 제공

김씨는 신씨 업체를 포함해 모두 8개의 문화재수리업체에 자격증을 빌려주고 6억75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문화재 수리 등에 관한 법률 위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김씨가 2012년 1월 경복궁 수라간 복원 공사 때 목공사 하도급을 받았던 신씨에게 공사대금 10억원을 11억원으로 부풀려 지급하고 1억원을 돌려받는 등 5개 하도급 업체 대표와 짜고 5억원을 빼돌린(특경법상 횡령) 사실도 적발했다.

복원된 서울 숭례문 기둥 중 일부가 쪼개져 있는 모습. /경향신문 자료사진

이번 수사과정에서 문화재청 공무원들의 비리도 확인됐다. 광화문과 경복궁 공사 감리감독을 담당한 문화재청 공무원 6명은 김씨로부터 매월 10만~50만원 정도씩 또는 명절 선물 명목으로 총 4400만원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중 광화문 공사와 관련해 2007년 12월부터 2010년 10월까지 월 50만원씩 총 1700만원을 뇌물로 받은 문화재청 공무원 박모씨(42·6급)와 2007년 4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 1100만원을 받은 최모(46·5급)씨를 뇌물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나머지 뇌물수수 공무원 4명 중 3명은 수뢰 액수가 작아 문화재청에 징계 통보를 했다. 1명은 공소시효가 지나 죄를 묻지 못했다.

명예교수 등으로 구성된 문화재 권위자 그룹인 ‘문화재위원’의 비리도 함께 드러났다. 경찰은 광화문·경복궁 공사 자문위원 5명도 회의비, 명절선물 등 명목으로 2009년부터 작년까지 총 2730만원을 받았다고 밝혔다. 다만 혐의가 무겁지 않다고 판단해 입건하지 않고 해당 기관에 통보했다.

경찰 관계자는 “그동안 만연해오던 문화재 공사 비리를 밝혀낸 사건으로서 향후 문화재청의 제도개선 및 공사 감리·감독 강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

공유해요

이 기사 어땠나요?

ⓒ 경향신문 & 경향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RT뉴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