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주요뉴스
교육·입시
교육부의 끝없는 ‘교학사 감싸기’ 교과서 최종승인 후 또 수정 기회
송현숙·곽희양 기자 song@kyunghyang.com
교육부가 오는 2월 학생들에게 고교 한국사 교과서를 배포하기 전까지 각 출판사에 표기상 오류사항을 수정할 수 있는 기회를 준 것으로 확인됐다. 829건의 무더기 수정권고와 수정명령을 내리고도 또다시 수정사항을 받기로 해 교육부의 수정심의가 부실하게 이뤄진 것을 자인한 셈이다. 교육부의 최종 수정승인 후에도 오류 논란이 집중되고 있는 교학사 교과서에 대한 편애 시비도 커지고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17일 “내용변경이 아닌 단순사항에 대해 23일과 24일 양일간 출판사에 수정심의사항을 제출하라는 공문을 보냈다”며 “단순사항은 띄어쓰기, 쉼표, 맞춤법 등 표기표현을 말하는 것”이라고 확인했다. 그는 내용변경 신청에 대해선 “그때 가서 판단할 수 있다”고 여지를 남겼다. 교육부는 출판사들이 제출한 표기 오류 수정대조표를 올해 중 승인해 내년 일선 학교 배포 전까지는 교과서에 반영하도록 할 계획이다.

24일까지 받은 수정사항은 18일 각 학교에 배포될 전시본이나 지난 10일부터 게시된 웹 전시본에는 반영될 수 없어, 각종 오류사항이 지적됐던 교학사 교과서는 오류를 그대로 담고 채택과 주문이 이뤄지게 된다.

최종 승인을 받은 교학사 교과서에는 ‘박정희 정부가 1977년에 국민소득 1만달러를 달성했다’고 기술해 1000달러를 1만달러로 잘못 썼고, 위안부에 대한 사진설명에서도 ‘위안부가 일본군 부대에 강제로 끌려갔다’는 역사적 사실 대신 ‘위안부가 일본군 부대를 따라다니는 경우가 많았다’고 잘못 써 논란이 일고 있다. 일제의 쌀 수탈을 ‘쌀 수출’로, 의병군 학살을 ‘토벌’로, ‘일제의 자본 진출’ 등 친일적 시각과 용어 사용 시비가 이어지고 역사교사의 수업 교재와 인터넷 블로그를 그대로 베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김호영 교학사 홍보이사는 지난 12일 경향신문과의 통화에서 “13일까지 단순 오류사항을 제출해 승인을 받은 후 16일쯤 인쇄에 들어가기로 했다”고 밝혔지만, 17일 통화에서는 “수정승인이 난 그대로 인쇄된다. 교육부에서 시킨 대로 했다”고 말을 바꿨다.

댓글

공유해요

이 기사 어땠나요?

ⓒ 경향신문 & 경향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RT뉴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