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주요뉴스
영화
송강호 주연 ‘변호인’ 다음달 개봉… 노무현 대통령 이야기?
디지털뉴스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변호사 시절에서 모티브를 얻은 영화 ‘변호인’(감독 양우석 제작 위더스필름 배급 NEW)의 개봉이 오는 12월19일로 확정됐다.

배우 송강호가 변호사 ‘송우석’으로 분한 영화 ‘변호인’은 1980년대 초 부산을 배경으로 ‘송변’의 인생을 송두리째 바꾼 다섯번의 공판과 이를 둘러싼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렸다. 1981년 제 5공화국 정권 초기 부산에서 일어난 ‘부림사건’을 모티브로 삼았다.

극중 송우석은 오래 전 밥값 신세를 지며 정을 쌓은 국밥집 아들 진우(임시완 분)가 뜻하지 않은 사건에 휘말려 재판을 앞두고 있다는 소식을 듣는다. 국밥집 아줌마 순애(김영애 분)의 간절한 부탁을 외면할 수 없어 도움에 나선 송변의 이야기가 극을 이끈다.

‘변호인’ 티저 예고편 캡쳐



‘설국열차’, ‘관상’에 이어 ‘변호인’으로 돌아온 송강호는 “잊지 못할 작품을 만났다”며 “내 작은 능력 안에서 최선을 다한 영화”라고 소감을 전했다. 오달수, 김영애, 곽도원, 조민기, 이성민 등 연기파 배우들과 스크린 데뷔에 나선 신예 임시완의 열연도 기대된다.



댓글

공유해요

이 기사 어땠나요?

ⓒ 경향신문 & 경향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RT뉴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