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주요뉴스
전체기사
차기 LTE-A 스마트폰 'LG G2' 8월초 국내 시판
전병역 기자 junby@kyunghyang.com
LG전자가 현행 ‘옵티머스G 프로’의 후속작인 차기 전략 스마트폰 ‘LG G2’를 다음달 초에 국내에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정도현 LG전자 최고재무책임자(CFO) 부사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본사에서 가진 실적설명회에서 “LG G2를 내달 초 한국에서 판매하기 시작할 것”이라며 “9월 북미, 유럽을 중심으로 출시하고 10월까지는 글로벌 출시를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LG전자의 차기 스마트폰인 ‘LG G2’ 공개행사 초청장에 드러난 디자인 실루엣. LG전자 제공



올해 3분기를 전망하면서 정 부사장은 “옵티머스G와 옵티머스G 프로가 LG전자의 제품 경쟁력이 선두 업체(삼성전자)와 대등한 수준임을 확인시켜줬다면, LG G2는 하드웨어와 사용자경험(UX)뿐 아니라 디자인 차별화를 통해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수준에 이르렀음을 보여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특히 LG G2의 세계 보급망을 대폭 키워 판매량을 끌어올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동안 옵티머스G 프로 등은 품질 평가는 최고 수준으로 높아졌지만 판매망 확보가 늦었다는 지적이 있었다.

정 부사장은 “옵티머스G 시리즈는 세계시장에 동시 출시보다 순차적으로 해서 통신시장 진입이 늦었다”며 “LG G2에는 이런 문제가 발생하지 않을 것이다. 기대해도 좋다”고 말했다.

그는 “LG G2는 버라이존을 비롯해 미국, 유럽 등의 캐리어(이동통신사) 대부분에 리스팅돼 출시 전부터 사업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록인(rock-in·이동통신사를 통한 출시) 현황이 대폭 확대됐기 때문에 물량 확대 측면에서 대단히 큰 임팩트가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앞서 LG전자 다음달 7일 미국 뉴욕 센트럴파크 인근 ‘재즈 앳 링컨 센터’에서 열리는 LG G2 공개행사인 ‘LG G2 데이’ 초대장을 전세계 언론에 배포하며 대강의 외관을 내비쳤다.

LG G2는 보통 테두리에 두는 전원 버튼과 볼륨 버튼을 뒷면에 넣고, 앞면과 테두리에는 버튼이 아예 없다. 대신 뒷면에만 전원, 볼륨 버튼이 3개 들어간 다소 파격적인 디자인이다. 또 옵티머스G에서 3㎜대였던 테두리(베젤) 두께도 LG G2는 2.2㎜로 더 줄어든 것으로 전해졌다.

LG G2는 최대 속도 150Mbps의 롱텀에볼루션(LTE)어드밴스트(A)를 지원하는 퀄컴 스냅드래곤 800 프로세서를 실어 속도와 그래픽, 배터리 효율성을 대폭 끌어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LG전자는 이날 연결기준으로 매출액 15조2323억원, 영업이익 4793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올해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스마트폰과 TV·에어컨 등 주력 제품의 판매 호조로 비교적 탄탄한 성장세를 재확인했다. 스마트폰은 지난해 2분기 적자(279억원)에서 흑자(612억원)로 돌려놨고 2개 분기 연속 1000만대 이상 팔며 분기당 최대 판매량도 올렸다.

다만, 보급형 제품 증가와 경쟁가열 탓에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줄어 앞으로 중·저가폰 경쟁까지 높아질 가능성이 커 수익성 악화에 대비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올 2분기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1%, 올 1분기보다는 8.0% 늘었다. 영업이익은 마케팅 비용 증가로 지난해 동기보다 9.0%(474억원) 줄었으나 전 분기보다는 37.2%(1298억원) 늘었다.

특히 스마트폰을 담당하는 MC(모바일커뮤니케이션)사업본부는 ‘옵티머스G 프로’를 앞세워 1분기(1030만대)보다 17.5% 늘린 1210만대를 팔아 분기 기준 최대치를 기록했다. MC사업본부의 2분기 매출액은 3조1231억원, 영업이익은 612억원이다. 이는 570만대 팔며 279억원 영업적자를 본 지난해 2분기보다 크게 개선됐다. 다만 올 1분기에 비해서는 옵티머스 L시리즈, F시리즈 같은 보급형 스마트폰 판매가 늘어 매출액이 3% 줄었다. 또 영업이익도 경쟁심화로 판매가 하락과 마케팅 비용 증가, 국내 수요감소 등으로 1분기(1328억)보다 53.9% 감소했다.

댓글

공유해요

이 기사 어땠나요?

오늘의 핫클릭!
ⓒ 경향신문 & 경향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 Document

인기RT뉴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