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주요뉴스
축구
1381일 만에 복귀전… “이천수 살아있네”
인천 | 양승남 기자 ysn93@kyunghyang.com
ㆍ위치 선정·킥 감각 위력적… 팀은 1 대 2 패

선수도, 팬도 엉덩이가 들썩했다. 기다리고 기다렸던 1381일 만의 국내 프로축구 복귀전. 복귀전을 학수고대한 ‘풍운아’ 이천수(32·인천)의 의욕은 대단했다. 그리고 그의 복귀를 기다리는 축구팬도 잔뜩 들떠 있었다.

이천수는 과거 전성기 기량은 아니었지만 많은 걸 보여줬다. 녹슬지 않은 킥력은 여전히 쓸 만했고 위치 선정도 괜찮았다. 개과천선한 듯 몸가짐도 공손했다. 골은 없었지만 얼마 가지 않아 골이 나올 거라는 예감은 충분했다.

이천수가 31일 인천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대전 시티즌전에서 1-2로 뒤진 후반 7분 그라운드를 밟았다. 전남 소속이던 2009년 6월20일 전남-전북전 이후 3년9개월 만의 국내 무대 복귀전이었다.

‘돌아온 풍운아’ 인천 이천수가 31일 인천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대전전에서 상대 수비수를 앞에 두고 중거리 슛을 하고 있다. 인천 | 연합뉴스


영화 <슈퍼맨>의 주제음악과 함께 입장한 이천수는 처진 스트라이커로 자리해 부지런히 뛰었다. 활발한 몸놀림으로 전방과 측면을 오가며 상대 수비진을 파고들었다. 전성기처럼 파괴력은 넘치지 않았지만 투지와 근성 있는 움직임은 예전 그대로였다.

후반 11분 왼쪽 측면에서 수비수 2명을 달고 돌파를 시도한 이천수는 14분에는 미드필드 오른쪽 측면 프리키커로 나서기도 했다. 이어 20분에는 미드필드에서 드리블 돌파 후 첫 슈팅까지 했고, 코너킥도 두 차례 찼다. 후반 32분 페널티박스 왼쪽 측면 모서리에서 날린 강력한 왼발슛은 골대 위로 약간 떴다. 후반 42분 헤딩슛, 43분 발리슛 모두 골로 연결되지 않았지만 위치 선정과 킥 감각은 무난했다. 경기장을 찾은 1만여 팬은 큰 함성과 박수로 이천수를 응원했다. ‘이천수 인천상륙작전’이라고 적힌 플래카드와 모교인 부평고 동문회가 내건 플래카드도 눈에 띄었다. 이천수는 골을 넣지 못했고 인천은 1-2로 패해 개막 2승1무 이후 첫 패배를 당했다. 경기 후 경기장을 돌며 관중에게 허리를 90도로 숙여 인사한 이천수는 “운동을 못할 거라고 생각했었는데 팬의 성원과 많은 분의 도움으로 이렇게 다시 와 감회가 새로웠다”면서 “관중의 함성을 들으면서 가슴이 뜨거웠고 정말 좋았다”고 했다.

이천수는 투입 직후 대전 수비수 김종수에게 뒷목덜미를 가격당했다. 그러나 과거처럼 ‘욱’하지 않고 자신을 컨트롤했다. 이천수는 “퇴장도 나올 수 있는 반칙이었지만 나는 화를 내지 않았다”면서 “예전 같으면 가만히 있지 않았을 텐데 나도 이제 고참이고 변해야 한다”고 웃어 넘겼다.

댓글

공유해요

이 기사 어땠나요?

ⓒ 경향신문 & 경향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 Document

인기RT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