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주요뉴스
충청
“내 외모를 무시해?” 20대女 원룸에 들어가 살해
윤희일 기자 yhi@kyunghyang.com
대전 둔산경찰서는 ‘외모를 무시했다’는 이유로 20대 여성을 살해한 ㄱ씨(27)를 살인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ㄱ씨는 지난 23일 오후 2시쯤 대전 유성구 지족동 한 빌라에서 ㄴ씨(23·여)를 흉기로 찌르고 목을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빌라 주변 CCTV 분석을 통해 범행 시간에 건물 안에 있던 사람이 범인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다 지난 29일 오후 빌라 인근에서 ㄱ씨를 검거했다.ㄱ씨의 방에서는 ㄴ씨의 혈흔이 묻은 옷과 신발 등이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ㄱ씨는 이날 빌라 옥상에서 ㄴ씨를 처음 만나 취업문제에 대해 이야기를 하다가 같은 건물 5층에 있는 ㄴ씨의 원룸으로 함께 들어갔다.

ㄱ씨는 경찰 조사에서 “어린 시절부터 외모에 대한 콤플렉스가 있었던데다 외모 때문에 취업도 못하고 있던 상황에서 ㄴ씨가 나의 외모를 무시하는 말을 해 화가 났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두 사람이 대화를 하던 도중 외모 문제로 말다툼이 빚어지자 ㄱ씨가 주먹으로 ㄴ씨를 폭행하고 주방에 있던 흉기로 찔러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범행 동기 등 정확한 경위를 조사한 뒤 ㄱ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댓글

공유해요

이 기사 어땠나요?

ⓒ 경향신문 & 경향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 Document

인기RT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