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주요뉴스
일반
盧 전 대통령 조롱 게임 “해도해도 너무해”
디지털뉴스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을 노골적으로 조롱하는 듯한 내용을 담은 스마트폰 게임이 등장했다.

문제의 게임은 인기 게임인 ‘바운스볼’을 패러디한 ‘바운지볼’이란 게임이다. 공을 튀기면서 스테이지를 깨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 패러디 게임은 공 대신 노 전 대통령의 얼굴이 나온다. ‘노무현 공’은 바닥에 통통 튀며 가시밭길을 지나 목적지에 도착해야 한다. 이때 가시에 닿으면 캐릭터가 죽고, 공이 밑으로 떨어질 땐 “으아아아 운지”라는 소리를 낸다.

‘운지’는 운지버섯을 재료로 쓴 한 드링크제 광고에서 배우 최민식이 바위 사이를 뛰어다니다 “나는 자연인이다”라고 외치는 장면을 패러디한 것인데, 이또한 퇴임후 낙향한 노 전 대통령에 빗댄 것이란 의혹이 짙다. 일부 누리꾼들은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을 비하할 때 ‘운지’ ‘노운지’란 표현을 쓴다.

이 게임을 접한 누리꾼들은 “게임에서까지 노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건 정도가 심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이 게임의 출처로 극우성향의 모 유머사이트를 거론하며 “악질이다” “왜 그들을 XX충이라 하는지 알겠다” 등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 경향신문 & 경향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