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주요뉴스
사건·사고
[속보]‘성추문 피해女 사진’ 최초 유출자는 檢 직원
정희완 기자 roses@kyunghyang.com
대검 감찰본부(이준호 본부장)은 ‘성추문 검사’ 피해 여성 사진을 캡처해 파일로 만들거나 지시한 것으로 알려진 검찰 직원 6명 중 1명이 최초 유포자로 확인됐다고 24일 밝혔다.

감찰본부 관계자는 “최초 유포자가 검사는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댓글

공유해요

이 기사 어땠나요?

ⓒ 경향신문 & 경향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RT뉴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