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주요뉴스
선거
50대에 왜 朴 찍었나 물으니 “이정희 TV토론 때문에” 38%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18대 대통령 선거에서 보수층 표심의 결집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은 이정희 통합진보당 전 대선후보의 TV토론이라는 여론 조사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22일 발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보수 표심의 결집 원인에 대한 응답 중 ‘이 후보의 공격적 TV토론 태도’가 31.0%로 가장 높았다. 이어 ‘초박빙 여론조사 보도에 의한 정권교체 위기의식’이 27.8%, ‘국정원 여직원 사건’(7.8%), ‘사이비종교 신천지 논란’(2.2%), ‘아이패드 커닝 논란’(1.5%) 등 순이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에서 42.7%, 50대에서 38.2%가 ‘이 후보의 TV토론’을 가장 큰 원인으로 꼽았다.

하지만 20∼40대 연령층은 ‘초박빙 여론조사 보도에 의한 정권교체 위기의식’이 영향을 미쳤다는 응답이 높게 나타났다. 20대 45.4%, 30대 31.0%, 40대 29.6%가 이같이 답했다.

지지정당별로는 새누리당 지지층 43.1%가 ‘이 후보의 TV토론’을 원인으로 꼽았고 민주통합당 지지층 39.8%, 통합진보당 지지층 36.4%는 ‘초박빙 여론조사 보도에 의한 정권교체 위기의식’이 보수표심이 결집한 원인이라고 답했다.
대선투표 후보별로는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 투표층 42.1%가 ‘이 후보의 TV토론’이라고 응답했고 민주당 문재인 후보 투표층은 ‘초박빙 여론조사 보도에 의한 정권교체 위기의식’이라는 응답이 38.4%에 달했다.

리얼미터는 이번 조사가 지난 20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와 유선전화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이뤄졌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