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주요뉴스
전체기사
박근혜, "문재인 정권 잡으면 댓글달기 무서운 세상 올것"
강병한 기자 silverman@kyunghyang.com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후보는 13일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 측이 제기한 국정원 직원 비방 댓글 의혹에 대해 “잘못 짚었다고 생각하면 국민에게 사과하고 즉각 (직원의) 감금을 풀어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후보는 경기 의정부 행복로에서 유세 연설을 통해 “민주주의에서는 결과 못지 않게 과정이 중요하다”면서 “어떻게든 정권만 잡으면 된다는 생각은 이제 사라져야한다”고 포문을 열었다.

그는 “그런데 지금 민주당과 문재인 후보 어떻냐. 그동안 선거과정에서 금품이 오가며, 흑색선전과 네거티브를 반복하며 정치불신을 키우지 않았냐”면서 “제가 굿판을 벌인다든지, 갖고 가지도 않은 아이패드로 컨닝을 했다고 네거티브를 하고, 애꿎은 국정원 여직원을 볼모로 정치공세를 한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아무런 증거없이 28살 여성을 일주일씩이나 미행하고 집 앞에 쳐들어가 사실상 감금하고 있다”면서 “경찰이 수사하겠다고 증거를 달라고 하는데도 증거를 내놓지 못하면서 경찰 탓과 선관위 탓만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정원이 정말 선거에 개입한 증거가 있다면 증거를 내놓고 경찰 수사에 협조해야 한다”고 했다.

박 후보는 “(민주당이) 잘못 짚었다고 생각하면 국민에게 사과하고 즉각 감금을 풀어야 할 것”이라며 “그렇지 않다면 선거를 일주일 앞두고 제2의 ‘김대업 추문’을 벌려 국민을 속이려 한다는 생각밖에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네거티브로 국민을 속여서 선거를 이기려는 세력에게 절대 미래를 맡을 수 없다”면서 “지금 국민들은 문재인 후보가 혹여라도 정권을 잡으면 댓글 달기도 무서운 세상이 오지 않을까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 경향 대선사이트 YOU ‘오늘의 매거진-北로켓, 누구 표로 가나?’

댓글

공유해요

이 기사 어땠나요?

칼럼·블로그 보기

오늘의 핫클릭!
ⓒ 경향신문 & 경향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 Document

인기RT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