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주요뉴스
선거
한화갑 “동교동계, 점심먹으러 가면서도 내게 연락안해”
디지털뉴스팀
한화갑 전 새천년민주당 대표는 7일 동교동계(고 김대중 전 대통령을 따르던 정치인들)에 대해 “지금 동교동계는 실질적으로 없다. 그들이 바로 김대중 정신을 축소시킨 장본인”이라고 주장했다.

한 전 대표는 이날 PBC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서종빈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한화갑에게 김대중은 특허다. 당당한 권한이 있다. 김대중은 특정 정치세력이 독점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동교동계는 지금 점심먹으러 가면서도 한화갑에게 연락을 하지 않는다”며 “실제로 파문한 꼴”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민주통합당에 대해서도 “지금 민주당은 과거 민주화 운동한 세력들의 정당이 아니다”라며 “열린우리당이 이름만 바꾼 것이다. 노무현 세력은 약자를 탄압하고 제거하는 정치세력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와 무소속 안철수 전 후보의 단일화에 대해 “DJP(김대중-김종필)연합도 깨졌다”며 “일단 (문재인 후보가) 권력을 잡으면 안철수는 팽 당한다”고 주장했다.

호남민심에 대해서는 “전라도가 자꾸 민주당 밀어주면 전라도는 민주당 식민지로 남을 것”이라며 “이번 대선에서 호남 표는 분명히 예전 대선과 다를 것이다.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선거유세 참여 여부와 관련, “한화갑은 어느 당파, 어느 계파에도 속하지 않는다”며 “새누리당 입당이 아니라 개인자격으로 (박근혜 후보를) 지지선언한 것이라 선거 유세는 하지 않는다. 지지선언이 끝”이라고 말했다.

여야가 약속한 국회의원 의석 수 조정 문제에 대해서는 “실현 가능성도 없고 인구로 보면 지금이 맞다. 줄일 수 없다”며 “개혁, 쇄신한다면서 사람 줄이자고만 한다. 이게 문제”라고 말했다.

댓글

공유해요

이 기사 어땠나요?

ⓒ 경향신문 & 경향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 Document

인기RT뉴스

오늘의 인기정보

투데이스 핫이슈

이시각 관심정보

투데이 핫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