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주요뉴스
선거
안철수 ‘문재인 성원’ 언급은 했지만…
디지털뉴스팀
안철수 전 무소속 대선 후보가 3일 지지자들에게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로 단일화한 뜻을 받아달라고 요청했다.

안 전 후보는 이날 종로구 공평동서 열린 캠프 해단식에 참석해 “지난 사퇴 기자회견때 ‘정권교체를 위해 백의종군하겠다. 이제 문재인 후보를 성원해달라’고 말씀드렸다”며 “지지자분들께서 제 뜻을 받아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안 전 후보는 “내 부족함 때문에 도중에 후보직을 내려놓았다. 미리 설명드리지 못해 참 죄송하다”라며 “그러나 이는 제 모든 것을 걸고 단일화를 이루겠다는, 국민들께 드린 약속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지금 대선은 거꾸로 가고 있다. 국민들의 열망과는 정반대로 가고 있다”라며 “새 정치를 바라는 시대 정신은 보이지않고 과거에 집착하고 싸우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안철수 진심캠프는 오늘로 해단한다. 그러나 오늘의 헤어짐은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라며 “새 정치 위에 저 자신을 더욱 단련하여 여러분과 항상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안 전 후보측의 한 관계자는 발표가 끝난 뒤 가진 언론인터뷰에서 "(문 후보를) 지지해달라고 하면 명백히 안된다고 선관위에서 경고가 왔다"며 "선거법 위반을 피하기 위한 신중한 발언이었다"라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선숙 전 선대본부장은 향후 문 후보 지원방식에 대해 "선거지원은 따로 논의를 해봐야 한다"고 즉답을 피했다.

안철수 진심캠프 해단식 동영상 보기


☞ 경향 대선사이트 YOU ‘오늘의 매거진-안철수 효과는 얼마나?’

댓글

공유해요

이 기사 어땠나요?

관련기사

오늘의 핫클릭!
ⓒ 경향신문 & 경향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 Document

인기RT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