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주요뉴스
미국·중남미
7살 동생과 버스 타고 학교 가던 여중생이 총격에 사망
디지털뉴스팀
미국 플로리다 남부 홈스테드에서 20일 오전 학생들을 태우고 학교로 향하던 통학버스 안에서 총격으로 여학생 1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마이애미 헤럴드와 NBC 사우스 플로리다 등 지역 언론은 이날 아침 홈스테드에서 통학버스를 타고 등교하던 13세 여중생이 버스 안에서 목에 총상을 입었다고 보도했다.

피해자는 구급 헬리콥터에 실려 인근 마이애미 아동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다 과다출혈로 끝내 숨을 거뒀다. 경찰은 사고 버스에 탔던 한 남학생을 살인 혐의로 체포하고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용의자의 나이 등 신원은 미성년자라는 이유로 공개하지 않았다.

피해자가 다니던 자율형 공립학교(차터 스쿨)인 ‘팜 글레이즈 아카데미’는 수업이 정상 진행되고 있다고 미국 언론은 전했다. 당시 버스에는 피해자의 7살 된 여동생이 함께 타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주위를 더욱 안타깝게 하고 있다.

댓글

공유해요

이 기사 어땠나요?

칼럼·블로그 보기

ⓒ 경향신문 & 경향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 Document

인기RT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