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주요뉴스
국회·정당
“현영희, 손수조 캠프에도 돈 줬다”
디지털뉴스팀
현영희 새누리당 의원(61)이 4·11 총선 기간에 부산 사상에 출마한 같은 당 손수조 후보(27·현 새누리당 미래세대위원장) 측에도 돈을 건넨 것으로 확인됐다. 현 의원은 현기환 전 새누리당 의원(53)에게 공천 대가로 3억원을 전달한 혐의도 받고 있다.

8일 사정당국 관계자는 “손 위원장의 자원봉사자들에게 지급된 실비 가운데 135만원가량과 간식을 현의원 측에서 제공했다”며 “선관위가 확인을 거쳐 검찰 고발장에 포함시켰다”고 밝혔다.

부산지검 공안부(부장 이태승)는 이를 확인하기 위해 이날 사건을 제보한 현 의원의 당시 수행비서 정동근씨(37)를 불러 조사했다. 조만간 손 위원장도 소환할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지검 관계자는 “선거 관련 사건은 금액이 아무리 적어도 구속사안이 될 수도 있는 만큼 당사자를 꼭 불러 조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새누리당 돈 공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3억원의 종착지로 의심되는 현기환 전 의원의 자택을 8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3월15일 돈의 전달자로 지목된 조기문씨(48)가 현 전 의원에게 전화를 건 사실을 확인한 데 이어 조씨가 현영희 의원(61) 측에서 받은 3억원을 담았다는 명품 가방도 압수했다. 검찰은 조만간 출국금지된 현 전 의원을 불러 ‘공천 뒷돈’을 받았는지 추궁할 계획이다.

ⓒ 경향신문 & 경향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