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주요뉴스
강원
삼척시장 주민소환, 주민들 간 갈등
최승현 기자 cshdmz@kyunghyang.com
ㆍ원전 유치 찬·반단체 공방

원전 유치를 추진한 강원 삼척시장의 주민소환 문제를 놓고 지역단체와 주민들 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원전 건설에 반대하는 삼척지역 단체들이 김대수 삼척시장의 주민소환 운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하자 이에 반발한 또 다른 단체들이 ‘주민소환 반대 대책위원회’를 꾸려 도심에서 집회를 여는 등 치열한 공방을 벌이고 있다.

삼척핵발전소반대투쟁위원회는 최근 주민소환 서명을 받을 수 있는 1000여명의 위임 신고서를 선관위에 접수하고 거리서명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지난달 20일 강원 삼척시 삼척우체국 앞에서 삼척핵발전소반대투쟁위원회 관계자 및 주민, 천주교 신자 등이 김대수 삼척시장 주민소환운동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삼척핵발전소반대투쟁위원회 제공


또 오는 14일 삼척 대학로공원에서 시민과 탈핵희망버스 참가자 700명이 참여하는 ‘주민소환 운동 승리 결의대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이들 단체는 8월25일까지 주민소환 청구활동을 벌인다. 주민소환투표를 하기 위해서는 지난해 말 기준 삼척지역 유권자 5만9882명의 15%인 8983명 이상의 서명을 받아야 한다.

삼척핵발전소반대투쟁위는 “김대수 삼척시장의 부인이 최근 삼척시청 간부 공무원들의 부인들을 대동하고 시내 곳곳을 돌아다니며 주민소환 청구 서명에 동참하지 말라며 유인물을 배부하는 행태를 보였다”면서 “유인물에 김 시장의 치적이 담겨 있어 선관위에 선거법 위반 여부를 질의해 놓은 상태”라고 밝혔다.

이광우 삼척핵발전소반대투쟁위 기획홍보실장은 “삼척시장이 원전 찬반 주민투표를 거부해 부득이 주민소환 운동을 벌이게 된 것”이라며 “주민들의 호응이 예상보다 좋아 주민소환청구 활동기간 동안 1만5000명 이상의 서명을 받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시장의 주민소환에 반대하는 단체의 반발도 거세다. 삼척시 도계읍 20개 단체로 구성된 ‘도계읍사회단체협의회’는 이날 “삼척시장 주민소환 운동은 정치적인 목적으로 시작된 것”이라며 “막대한 혈세를 낭비하고 갈등만 부추기는 주민소환 운동을 즉각 철회하라”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어 “주민소환을 주도하는 세력은 말없는 다수의 삼척시민들에게 사죄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만약 그렇지 않다면 시민들과 함께 강력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장면번영회·정라동 사회단체협의회, 삼척시 장애인연합회, 삼척예총, 바르게살기운동 삼척시협의회, 대한노인회 삼척시지회 등도 주민소환에 반대하는 성명을 잇따라 발표하고 있다.

댓글

공유해요

이 기사 어땠나요?

ⓒ 경향신문 & 경향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 Document

인기RT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