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
언론사 45곳 총파업… 1500여명 항의집회
김형규 기자 fidelio@kyunghyang.com
“조·중·동(조선·중앙·동아일보) 방송은 사회적 흉기입니다. 그 흉기를 언론인의 자부심을 걸고 막아냅시다.”

1일 오후 5시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 이날 출범한 4개 종합편성채널(종편)이 합동 개국 축하쇼를 열고 공동으로 생방송을 진행하는 동안 전국언론노동조합 소속 조합원들과 언론단체 회원 등 1500여명이 모여 종편 출범을 비판했다. 언론노조는 종편 4개사가 첫 방송을 시작한 이날을 ‘MB정권 언론장악 심판의 날’로 선포하고 하루 동안 45개 언론사가 참여한 총파업을 실시했다.

▲ 언론노조 “언론장악 심판” 4개 보수신문의 종합편성채널이 개국한 1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언론노조 조합원 1500여명이 모여 “조·중·동 방송 특혜 반대” “미디어렙법 제정” 등을 요구하고 있다. 전국언론노동조합은 이날을 ‘MB정권 언론장악 심판의 날’로 선포하고 여의도 한나라당사 앞과 종편 4사 개국 축하쇼가 열린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항의집회를 열었다. 조·중·동방송저지네트워크, 조·중·동방송 퇴출 무한행동 등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은 세종문화회관 주변에서 종편 개국 규탄 기자회견과 퍼포먼스를 했다. | 강윤중 기자 yaja@kyunghyang.com


이강택 언론노조 위원장(49)은 “재투표와 대리투표 등 온갖 반칙 속에서 미디어 악법을 날치기 통과시킨 끝에 결국 재벌과 족벌언론이 합쳐진 괴물 방송이 탄생했다. 이 땅의 언론이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했다”면서 “민주주의를 짓밟고 진실 보도 대신 광고주의 요구에 충성할 종편에 맞서 언론인으로서 긍지를 지킬 수 있도록 투쟁의 횃불을 들자”고 촉구했다.

이정희 민주노동당 대표(42)는 “18대 국회에서 가장 심각한 민주주의 파괴의 현장이 2009년 미디어법 날치기 통과와 지난달의 한·미 FTA 강행처리였다”며 “19대 국회에선 야당이 통합진보정당으로 거듭나 언론재벌의 종편사업권을 회수하고 방송 공공성을 높일 수 있도록 약속하겠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유시민 국민참여당 대표(52)도 “앞으로 종편 허가 과정의 여러 가지 의혹에 대해 국회 청문회를 열어 반드시 정권과 언론재벌의 꼼수를 밝혀내겠다”고 다짐했다.

집회에 참가한 조합원들은 종편 출범에 따른 여론 독과점 심화와 미디어 생태계 교란을 우려했다. 특히 지역언론사와 중소언론사 노조 조합원들은 종편의 직접 광고영업과 강압적 광고영업 등 특혜와 반칙행위에 대한 걱정이 많았다.

강필희 국제신문 노조지부장(39)은 “출발부터 정부의 불법적 특혜를 받고 태어난 종편이 광고시장을 잠식하고 들어오면 다른 언론사는 존립 근거가 위태로워진다”며 “이제라도 종편에 대한 방송사업권 회수와 청문회 개최를 꼭 관철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우림 청주MBC PD(28)는 “지역방송은 지금도 중앙집권적 언론 체제 속에서 힘들게 생존하고 있는데 종편이 들어오게 되면 지역방송은 다 죽을 수밖에 없다”며 “지역 주민과 서민들을 대변하는 지역언론의 독자적 생존을 위해 공공성을 갖는 미디어렙(방송광고판매대행사)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언론노조는 종편 불시청, 종편 출자기업 제품 불매, 종편 출연 불참여 등 ‘3불 운동’에 돌입하기로 했다.

댓글

공유해요

이 기사 어땠나요?

관련기사

ⓒ 경향신문 & 경향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 Document

인기RT뉴스

오늘의 인기정보

투데이스 핫이슈

이시각 관심정보

투데이 핫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