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주요뉴스
선거
기독교단체 ‘나경원 지지하라’ 메일 발송…선거법 위반 확인
정환보·김태훈 기자 sokhm@kyunghyang.com
한 기독교단체가 26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일에 한나라당 나경원 후보를 뽑아야 한다는 내용의 e메일을 발송해 선거관리법을 위반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기독교시민연합은 이날 오전 불특정 다수에게 ‘1000만 기독교인들의 목소리, 기독교인들이 나경원 후보를 지지해야할 3가지 긴급한 이유’라는 제목의 e메일을 보냈다.

이 단체는 e메일에서 “지금부터 100여년전 순교자들의 피값으로 세워진 미션스쿨이 좌파들의 공작에 의해 무너져 가고 있다”며 “한국교회 성도들이 깨어서 이번 서울시장 선거에서 나경원 후보를 당선시켜 종북좌파들의 공격으로 부터 한국교회를 보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이 이메일을 받으신 분은 20명 이상에게 이메일이나 문자를 보내어 종북좌파를 종식시키는 일에 동참해 주십시오”라고 쓰기도 했다.

한국기독교시민연합은 e메일에서 한나라당 나경원 후보의 지지하는 이유와 기독인들에게 지지를 호소하는 이유를 다음과 같이 밝혔다.

한국기독교시민연합이 불특정 다수에게 발송한 ‘1000만 기독교인들의 목소리, 기독교인들이 나경원 후보를 지지해야할 3가지 긴급한 이유’라는 제목의 e메일.


이 단체는 “서울시 교육청(교육감: 곽노현)은 주민발의 형식을 빌어 학생인권조례안을 시의회에 제출, 발의된 상황인데 이 학생인권 조례안이 동성애를 합법화하고 초중고등 학생들을 투쟁의 장으로 내 몰 가능성이 있을 뿐만 아니라, 미션스쿨들의 예배를 종교자유라는 미명하여 방해하려는 의도가 분명한 악법임으로 우리는 이에 강력히 반대한다”며 “구속된 곽노현 교육감이 선거공약으로 내세웠고 불교계, 좌파시민단체, 민노당등 좌파계열 단체들이 연합하여 기독교 미션스쿨 옥죄기용인 이 법안의 통과를 시도하고 있는데 이를 저지하기 위해서는 야당이 70%이상을 장악한 서울시의회 통과시 서울시장에게 거부권이 있으므로 현실적으로 이 법에 거부권을 행사할수 있는 후보가 나경원 후보라고 고려되어 지지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서울시장 선거는 종북좌파들이 일치단결하여 박원순 후보를 밀고 있는데 서울시장이 간첩잡는 법인 국가보안법을 페지하자는 박원순후보가 되었을 경우 닥처올 국가적인 위기에 대해서 선지자적인 사명을 갖고 이를 막기위해 기독교인들이 일치단결하여 종복좌파 시장의 당선을 막아야 한다고 생각되어 상대적으로 국가 보안법에 대해서 확고한 신념을 갖고 있는 나경원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서울시장이 종북좌파 계열에 넘어갈 경우 닥쳐올 국가적인 재앙을 방지하기 위해서 나경원 후보를 지지하며 표를 통해 종북좌파를 몰아내자”고 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투표일에 특정 후보 지지를 요구하는 e메일을 발송한 행위는 위법행위가 맞다”고 밝혔다. 선관위는 이미 해당 e메일이 서울시 선관위에 접수되어 조사중이라고밝혔다. 선관위 관계자는 “26일 오전 접수되어 조사중”이라며 “단체 측은 어제(25일) 메일 발송을 요청했는데 발송 담당 업체의 업무 처리 과정에서 어제 발송되기도 하고 오늘 오전 9시에 발송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댓글

공유해요

이 기사 어땠나요?

관련기사

오늘의 핫클릭!
ⓒ 경향신문 & 경향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 Document

인기RT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