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주요뉴스
교육·입시
전교조 교사에 “탈퇴하라” 편지
송현숙 기자
ㆍ보수학부모단체 대표, 6만915명에… 전교조 “고소”

보수 성향 학부모단체 대표가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소속 교사 6만여명에게 전교조 탈퇴를 종용하는 편지를 보내 논란이 일고 있다. 교사들의 개인정보 입수 경위에 대해서도 의혹이 제기된다.

25일 전교조 등에 따르면 ‘교육과 학교를 위한 학부모 연합’의 김순희 상임대표는 지난 19일 동서울우편집중국에서 전교조 소속 교사들의 학교로 한꺼번에 편지를 발송했다.

편지는 A4용지 1장 분량으로 ‘진정한 참교육을 원하시는 전교조 선생님께’라는 제목으로 작성됐다. 김 대표는 편지에 “전교조에서 주장하는 참교육은 우리가 기대했던 것과는 달리 너무나 이념적, 정치적으로 변질됐다”고 적었다.

이어 “전교조 본부의 자료에는 종북, 친북적인 자료가 많으며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부정하고 심지어 어떤 것은 북한의 연방제 통일과 김일성, 김정일 부자를 찬양하는 자료도 있다”며 “진정 우리 아이들과 교육을 생각하신다면 용기를 갖고 이제는 그만 전교조에서 탈퇴해 주시길 간절히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이 편지를 첨부한 김 대표 명의의 e메일도 전교조 교사 2700여명에게 발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표는 “2008년부터 하나하나 모은 명단과 지난해 한나라당 조전혁 의원이 공개한 명단 등을 합해 6만915명에게 (편지를) 보냈다. 아들의 유학자금으로 모아놓은 돈 3000만원을 편지 발송비로 썼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교조는 명예훼손과 업무방해 혐의로 김 대표를 고소하기로 했다. 전교조 법률지원국장 강영구 변호사는 “조 의원이 공개한 명단은 법원이 5차례에 걸쳐 ‘(공개하는 것은) 개인정보 침해로 위법하다’는 판결을 내린 내용”이라며 “김 대표는 위법한 명단을 활용해 학교로 편지를 보낸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공유해요

이 기사 어땠나요?

ⓒ 경향신문 & 경향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 Document

인기RT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