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주요뉴스
사건·사고
택시운전사, 십자가에 못박혀 숨진 채 발견…경북 문경서
디지털뉴스팀

SBS의 사건 보도화면 캡처


경북 문경의 한 폐광산에서 50대 남성이 예수의 십자가 처형을 연상시키는 모습으로 십자가에 못 박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일 경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6시쯤 경북 문경시 농암면 궁기리의 한 폐광산에서 김모씨(58)가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김씨는 열 십자 모양의 나무틀에 매인 채 사망한 상태였다. 십자가에 예수가 처형당할 때처럼 겹쳐진 두 발에는 대못이 박힌 상태였고, 양손에도 못이 박혀 있었다.

특히 김씨의 머리에는 예수가 십자가에서 처형당할 때 쓴 것으로 알려진 가시면류관 형태의 물건이 올려져 있었고, 오른쪽 옆구리에도 예수 처형 때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 것과 비슷한 형태의 상처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시신 검안결과 김씨의 양손은 전기드릴 등의 공구로 구멍이 뚫린 뒤 십자가에 미리 박혀 있던 못에 끼워진 것으로 추정됐다. 또 시신이 발견된 현장과 가까운 곳에서 김씨가 생활했던 천막에서는 십자가 제작과 관련한 도면, 끌과 망치 같은 공구가 발견됐다.

김씨는 숨지기 전 자신의 거주지 주변에 사는 한 전직 목사를 찾아와 종교와 관련한 이야기를 나눴고, 이 전직 목사는 "광적인 종교관을 갖고 있어 기독교와 관련한 이야기는 하지 않고 일상적인 생활 이야기만 나누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김씨의 시신을 부검하기로 했다. 또 "김씨가 평소 종교에 심취했었다"는 주변의 사람들의 진술과 시신 발견 시기를 전후해 기독교 기념일인 부활절이 있었던 점을 토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칼럼·블로그 보기

ⓒ 경향신문 & 경향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