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주요뉴스
해외토픽
케네디, UFO 비밀 밝히려다 암살?…관련 서신 공개
디지털뉴스팀

존 F 케네디(1917~1963) 전 미국 대통령이 암살당한 것은 미확인비행물체(UFO)와 관련된 1급 기밀문서 열람을 요구했기 때문이라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18일 AOL 뉴스는 “미 중앙정보국(CIA)이 1963년 11월12일 UFO 관련 문건 열람을 요구한 케네디의 서신을 공개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또 “케네디가 문서 열람을 요구하고 나서 10일 후 암살당했기에 음모론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제의 서신은 ‘존 F 케네디와 뉴프런티어’라는 제목의 책을 집필 중에 있는 윌리엄 레스터가 ‘정보공개법’에 따라 공개를 요구해 알려졌다.

서신에서 케네디는 1963년 11월 발생한 UFO 사건에 관한 파일을 보여줄 것을 CIA 국장에게 요구했다. 미 항공우주국(NASA) 국장에게는 외계우주 활동에서 소련과 협력할 것을 당부했다.

문건 중에는 불에 타다만 메모도 있었다. 이 메모는 CIA에 몸담고 있던 인물이 몰래 빼낸 것으로 ‘랜서’라는 이름이 표기돼 있다. 랜서는 케네디의 암호명이다.

타다만 문건 첫 페이지에는 “명심해야 할 것은 ‘랜서’가 우리의 활동과 관련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몇 가지를 요구했다는 점이다”라고 적혀 있었다. 음모론자들은 이를 근거로 “CIA 국장이 대소련 협력 등 케네디의 요구를 CIA의 존폐가 걸린 중대 사안으로 간주했으며, 케네디가 UFO에 대해 몇 가지 질문하자 CIA가 그를 처치했다”고 주장했다.

레스터는 이번 서신과 관련해 “케네디 전 대통령은 당시 소련이 UFO를 미국이 개발한 것으로 오판, 정치적 관계가 악화되진 않을까 매우 우려했다”며 “관련 문서를 확보해 소련에게 ‘이것 봐라, 우리가 한 짓이 아니지 않는가”라고 주장하려 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 경향신문 & 경향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