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주요뉴스
북한·한반도
北트위터 미국인과 ‘맞팔’…이례적 소통?
디지털뉴스팀
  • 글자크기
  • l
  • l
  • l
  • 복사하기
  • l
  • l
북한의 대남선전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가 운영하는 트위터가 ‘맞팔’(서로의 트위터를 구독하는 것)을 요청하는 외국 네티즌에 화답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최근 팔로우를 해달라는 미국인 지미 더쉬쿠(23)의 요청에 응한 것으로 10일 확인됐다. 이로써 더쉬쿠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계정과 함께 우리민족끼리의 단 두 명뿐인 ‘맞팔’이 됐다.

일방적으로 북한을 선전하는 문구만 게시할 뿐 ‘소통’은 전혀 시도하지 않던 과거의 모습에 비하면 외국 네티즌의 요청에 즉각 반응한 것은 이례적이다. 더쉬쿠씨는 "트위터와 e메일을 통해 ‘나는 당신(북한)을 팔로우 하는데 왜 당신은 나를 팔로우하지 않는가. 나를 팔로우 해달라’는 메시지를 보냈더니 단 몇 시간 만에 나를 팔로우했다"며 "북한에 대해 더 많이 알고 싶고 북한과 관련된 친구를 만들고 싶어 맞팔을 요청하게 됐다"고 말했다.

지난 1월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후계자 김정은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글로 해킹당했던 이 트위터는 이후 두 달 가까이 비난글을 그대로 둔 채 방치됐다가 다시 활동을 시작해 지난 5일부터 9일까지 10건의 글을 올렸다.

북한은 우리민족끼리 외에도 ‘고려은행’,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등 다른 트위터 계정도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월16일부터 활동을 시작한 고려은행의 트위터는 우리민족끼리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계정과 달리 모든 글을 영어로 게시하고 있다.

이 계정은 영어로 ‘북한과 거래하고 계십니까? 북한에 지불할 예정이십니까? 우리가 도와드리겠습니다’와 같은 광고성 문구를 올리는 한편 러시아의 금융계 종사자로 추정되는 사용자에게 ‘개인적으로 이야기하고 싶으니 팔로우해달라’는 코멘트를 남기기도 하는 등 ‘대화’에 부쩍 신경쓰는 모습을 보였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계정은 지난해 8월18일부터 활동을 시작한 뒤 북한의 음악, 영화를 소개하고 우리민족끼리 홈페이지의 기사를 게시하는 등 9일까지 855건의 글을 올렸다.

오늘의 핫클릭!
ⓒ 경향신문 & 경향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