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주요뉴스
호남
포스코파워, 광양 부생복합발전소 준공
나영석기자 ysn@kyunghyang.com
  • 글자크기
  • l
  • l
  • l
  • 복사하기
  • l
  • l
포스코 자회사인 포스코파워가 전남 광양에 부생복합발전소를 건설하여 15일 준공했다.

포스코파워(대표이사 조성식)는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발생하는 부생가스를 연료로 발전하는 자원 재활용의 친환경 발전소 가동을 시작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날 열린 광양 백운대에서 준공식에는 광양 출신 민주당 우윤근 국회의원, 정순남 전라남도 부지사, 이성웅 광양시장, 최종태 포스코사장, 조성식 포스코파워사장, 김준식 광양제철소장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사진)

포스코파워의 ‘광양 부생 복합발전소’는 제철공정에서 발생하는 잉여 부생가스를 연료로 사용하는 신재생에너지 설비로, 시간당 28만4천kWh의 전기를 생산하게 되며, 이는 연간 70만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포스코파워는 제철 부생가스를 기존의 기력발전을 탈피하여 고효율의 복합발전을 채택함으로써 연간 570억원 가량의 원유 수입대체 효과 및 연간 18만톤의 이산화탄소(CO2)가 저감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 질산화물(NOx)이 대폭 저감되고,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 배출을 최소화하여 인근지역의 대기환경 개선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포스코파워 관계자는 "포스코패밀리의 경영이념인 ‘환경경영’의 일환으로 추진되었다”면서 “향후 적용 가능한 포스코패밀리 사업장을 중심으로 자원재활용 에너지사업을 점차 확대 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경향신문 & 경향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