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주요뉴스
일반
조계종 “현 정부와 더이상 대화할 필요없다”
디지털뉴스팀 손봉석기자 paulsohn@khan.co.kr
  • 글자크기
  • l
  • l
  • l
  • 복사하기
  • l
  • l
한나라당과 정부의 불교 폄훼에 대해 조계종이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규탄 배경과 구체적 행동지침을 발표했다.

조계종은 “현 정부와는 더 이상 대화와 소통을 할 필요가 없고 해야 할 이유도 없다”며 정부 여당에 대한 대응방침을 밝혔다.


조계종 교육원장 현응스님은 13일 열린 중앙종무기관 월례조회에 참석해 “기독교 원리주의에 입각한 현 정부의 국정운영과 종교 편향적 시각을 지켜보며 대단히 아쉽게도 현 정부에 대해 더 이상 이해와 협조를 구하기 힘들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조계종은 이날 대변인이자 기획실장인 원담스님의 기자회견을 통해 정부와 여당에 대한 규탄 이유 3가지를 밝히기도 했다.

조계종은 먼저 “정부와 여당이 국민과의 소통, 서민의 어려움을 보살피는 책무를 포기했다”며 “우리 사회의 다양한 당면 과제는 외면한 채 4대강 사업 강행이라는 목적으로 단독 처리한 예산안이 서민들의 삶을 더욱 질곡으로 밀어 넣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계종은 또 “대화와 토론을 하지 않고 오로지 힘으로만 밀어붙이겠다는 인식의 변화가 없다”며 “불교계가 4대강으로 인해 국론이 분열되는 것을 염려해 범국대책위를 구성해 활동 중이었음에도 국민적 합의 절차를 무시하고 이를 강행해 더 이상 소통과 대화의 상대로 삼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계종은 이어서 “정부와 여당이 민족 문화 선양을 종교에 대한 특혜를 주는 식으로 다루고 있다”며 “템플스테이가 국가적 사업으로 시작됐고 세계적으로 손꼽히는 우리의 문화 프로그램으로 자리잡아가고 있음을 충분히 알면서도 이를 단순히 종교문제로 치부해 은혜를 베풀 듯 흥정의 대상으로 여겼다”고 비판했다.

조계종은 “지난주 발표한 5대 방침대로 정부와 여당의 지원을 기대하지 않고 스스로 문화재를 관리해 나갈 것”이라고 천명했다.

조계종은 구체적인 행동지침으로 여권에 대한 산문폐쇄를 엄격히 준수하는 것은 물론 규탄 현수막의 전국 사찰 게시와 오는 22일 동지를 맞아 정부 규탄 법회를 전국적으로 동시에 열기로 했다.

[뉴스 라운드업] MB와 불교 사이 ‘불편한 진실’
[시사자키 온라인중계] 명진스님-권오성목사 솔직 대담

관련기사

오늘의 핫클릭!
ⓒ 경향신문 & 경향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 Docu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