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주요뉴스
일반
대학생 MT까지 ‘4대강 홍보’ 이용
정환보 기자/ 동영상 : 4대강살리기추진본부·KTV
  • 글자크기
  • l
  • l
  • l
  • 복사하기
  • l
  • l
ㆍ서울대생 이포보 방문… 추진본부, 반대의견 묵살
ㆍKTV ‘찬성’ 짜깁기 보도

4대강살리기추진본부가 대학생 MT까지 일방적 홍보 수단으로 활용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학생들은 대학 측이 의도적으로 학생들을 4대강 사업 홍보에 동원한 것 아니냐며 반발하고 있다.

8일 서울대 건설환경공학부에 따르면 이 학부 소속 교수·학생 180여명은 지난 9월30일~10월1일 MT를 떠나면서 답사 코스로 경기 여주의 4대강사업 이포보 공사 현장을 방문했다. 9월30일 찾은 이포보 현장에서는 심명필 4대강살리기추진본부장이 일일 홍보대사로 나와 학생들을 대상으로 즉석 강연과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는 4대강 사업에 대한 찬성·반대 등 학생들의 다양한 의견이 나왔지만 4대강본부 측이 이를 “(반대의견을 가진) 학생들의 오해를 푸는 시간이었다”며 정부 정책 홍보에 활용하면서 문제가 불거졌다.


실제 현장에서 학생들은 “강변 저류지를 설치하면 수위가 13㎝ 낮아진다는데 그게 어떤 위력을 갖는 거냐” “장점을 주로 얘기하고 있는데 단점은 없는 거냐” 등 예리한 질문을 던졌지만 이는 무시됐다.

현장 취재에 동행했던 한국정책방송(KTV)은 10월1일 보도를 통해 “(이포보 공사 현장을) 직접 보고 들은 대학생들은 그간 잘못된 정보로 생겼던 오해가 해소되는 등 현장 방문이 뜻깊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4대강본부도 트위터와 홈페이지에 관련 기사를 링크하고 동영상을 게재하는 등 적극적으로 홍보에 활용했다.

이와 함께 심 본부장은 학생들과의 점심식사 자리에서 “4대강, 사랑합니다”라는 건배사까지 외치게 했다. 또 건설환경공학부가 학부장 명의의 감사패를 심 본부장에게 전했다.
실버라이트를 설치 합니다.

공대 학생회는 지난달 말 학내에 게시한 대자보를 통해 “학교가 학우들을 반강제적으로 동원해 정부의 4대강 사업을 홍보했다”며 “학부 차원에서 이번 행사를 기획한 것 아니냐”고 이의를 제기했다. 학부 관계자는 이에 대해 “전공 학생으로서 찬반 논란이 뜨거운 4대강 공사 현장에 대한 답사가 필요할 것 같아 일정에 포함시켰을 뿐, 학교가 본부장을 초청하는 등의 사전 협의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라며 “감사패는 학부 차원에서 견학이나 답사를 갈 때 의례적으로 증정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4대강본부 관계자는 “심 본부장이 이포보 현장에 온 학생들과 30여분 대화의 시간을 마련한 것일 뿐 다른 의도는 없었다”고 말했다.

<정환보 기자>
<동영상/ 4대강살리기추진본부·KTV>



관련기사

오늘의 핫클릭!
ⓒ 경향신문 & 경향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 Docu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