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주요뉴스
부고
‘대장금 큰상궁’ 탤런트 여운계씨 별세…폐암 투병끝 69세로
문주영기자 mooni@kyunghyang.com
  • 글자크기
  • l
  • l
  • l
  • 복사하기
  • l
  • l
ㆍ연기열정 50년…개성으로 빛난 ‘배우들의 엄마’

개성있는 연기로 사랑받아온 원로 배우 여운계씨가 22일 오후 8시쯤 폐암으로 별세했다. 향년 69세.

고집센 시어머니, 코믹한 이모 등의 역할로 TV 드라마에서 변함없는 인기를 누려온 고인은 한동안 투병 사실을 외부에 숨겨왔다. 그러나 지난달 23일 급성 폐렴으로 첫 방송을 앞둔 KBS 2TV <장화홍련>에서 하차하면서 폐암에 걸린 사실이 알려졌다. 인천성모병원에 입원 후 중환자실을 오가며 산소호흡기에 의지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고인은 2007년 9월에도 신장암으로 SBS <왕과 나>에서 하차한 적이 있다. 또 KBS 2 <며느리 전성시대> 때는 석 달여 동안 치료한 후 복귀하며 연기열정을 불태웠다.

1958년 고려대 국어국문과에 입학한 고인은 대학극회를 통해 연기인생을 시작했다. 이낙훈·이순재·오현경씨 등과 함께 ‘대학극 1세대’로도 불린다. 대학졸업 후 62년 실험극단 단원으로 입단했고, 64년 TBC 특채 탤런트가 됐다. 한국 방송사상 최초의 일일연속극 <눈이 나리는데>에서 시골 다방 마담 역으로 TV 드라마에 데뷔한 후 40여년간 왕성한 활동을 펼쳤다.

20대부터 노역을 맡은 그는 <아씨> <토지> <몽실언니> 등을 통해 명연기로 이름을 날렸다. 특히 2003년 방송된 <대장금>에서는 카리스마 넘치는 수라간 큰 상궁 역을 맡아 세대를 넘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영화에서도 맛깔나는 주연급 조연을 맡아왔다. 68년 영화 <엄마의 일기>를 시작으로 2007년 영화 <마파도2>에 이른다. TBC 연기대상, 백상예술대상 여자최우수연기상(1974), SBS 연기대상 특별상(1996), KBS 연기대상 공로상(2000) 등을 받았다. 유족으로는 남편 차상훈 전 경기대 교수(72)와 1남1녀가 있다. 빈소는 신촌세브란스병원. 발인은 25일 오전 9시.

ⓒ 경향신문 & 경향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