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중남미
한국계 마크 김, 미국 주 하원의원 3선 성공
연합뉴스
미국 버지니아주의 첫 한국계 주 하원의원인 마크 김 의원(47·사진)이 3선 고지에 올랐다.

민주당 소속인 김 의원은 5일(현지시간) 버지니아주 하원 제35지구에서 치러진 선거에서 65.9%의 득표로 33.9%에 그친 공화당의 리앤 루스 후보를 압도적으로 누르고 당선됐다.

김 의원은 이번 선거의 승리 요인은 “공화당이 주도한 연방정부 셧다운(부분 업무정지) 사태가 유권자들에게 많은 실망을 안겼고 오바마케어(건강보험 개혁)에 반대한 것도 반응이 좋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앞으로 한인 1.5세와 2세 정치인들이 많이 나올 수 있도록 지원활동을 펴나갈 것”이라며 “어느 한 개인이 잘되는 것보다는 전국적으로 한인 정치인들이 많이 나오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특히 “기회를 준다면 연방 하원의원에도 도전해볼 생각”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1966년 서울에서 태어난 김 의원은 파월부대 군목이던 부친을 따라 베트남과 호주를 거쳐 14세 때인 1978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정착했다.

어바인 캘리포니아주립대(UC 어바인)에서 정치학을 공부한 뒤 로스쿨을 거쳐 변호사로 활동하던 김 의원은 1998년 딕 더빈 민주당 상원의원의 법률보좌관으로 의회에 진출했다.

2008년 대선 때에는 버지니아주에서 버락 오바마 민주당 대선후보의 소수인종 선거전략을 담당하기도 했다.

그는 가가호호를 방문하는 식으로 지역구를 훑으며 민원사항을 듣고 정책을 입안하는 ‘풀뿌리 민주주의’를 실천하는 정치인으로 평가되고 있다.

<연합뉴스>